Berlin, Germany, 20160411-1

나와 같은 공간에 더불어 사진 찍길 좋아하는 사람이 있다면. 아니 그저 같은 취향의 사람이라도 있다면. 그것만으로도 여행길이 몇 배는 더 즐거웁겠지.                 ...

Potsdam, Germany, 20160410-6

상수시에서 꽤 오랜 시간을 보냈지만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 알 수 없었다. 내내 흐렸던 날씨 탓에 그림자 길이를 가늠할 수 없었기 때문이리라. 시내로 보이는 곳으로 나와 독일의 전통 요리라는 학세를 먹었다. 우리나라 족발은 돼지다리가 먹기 좋게 썰려있는 반면, ...

Potsdam, Germany, 20160410-5

우리는 어쩔 수 없이 장거리 연애를 했다. 만나기 어려운 정도가 아니라 만날 수 없는 장거리 연애를 했다. 먼 거리를 사이에 두고 만날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인고의 시간을 버텨냈지만 치러야 할 것은 인내심 말고도 더 있었다. 아무래도 나에겐 첫 유럽행이었기 ...

Potsdam, Germany, 20160410-4

I의 말대로 우리를 질투한 하늘은 햇빛을 내어줄 생각이 없어 보였다. 그럼에도 처음 밟은 유럽의 풍경이 마냥 좋았다. 나는 내내 “와~ 유럽 같다”라는 말을 반복했다.           ...

Gunsan, Korea, 20130105-2

이따금씩 아주머니들의 안부 인사가 시끌벅적 들려왔다. 할아버지들은 가만히 서 계셨지만 왠지 가까이하기 어려운 근엄함이 느껴졌다. 걸었던 대부분의 골목과 동네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모습이었다. 텅 비어있었지만 포근했다. 철길을 따라 계속 걸었다. 어디가 끝인지 ...

Berlin, Germany, 20160410-3

우리는 쉴 새 없이 흔적을 남겼다. 모든 움직임이 사진 놀이가 되었다. 호텔 근처를 둘러볼 생각으로 산책을 시작했지만 충분하지 않았다. 호텔에 돌아와 맥주 두병을 챙긴 뒤 버스에 올라탔다.           ...

Berlin, Germany, 20160410-1

나는 사랑하는 사람의 모든 순간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는 것으로 충분하다. 그리고 나의 눈이 주시하는 것을 행복해하는 그녀가 있으니 이제 죽을 때까지 사진 찍을 일만 남았다.              

Berlin, Germany, 20160409-3

I가 알려준 곳은 베를린 장벽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이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만들어져 베를린의 동과 서를 갈라놓았던 잿빛의 장벽 일부가 역사를 기리기 위해 일부 남아있었고, 그중 일부는 뼈대만 있기도 했다. 역사의 아픔을 간직한 앙상한 뼈대를 앞에 두고 몇 ...

Berlin, Germany, 20160409-2

영상통화로만 보던 곳에 실제로 왔더니 동화 속에 들어온 느낌이었다. I가 연습하는 모습을 구경했다. 살다 보니 무용 연습을 구경하는 일도 생기니 별일이다 싶었다. 건물 밖으로 나와 블럭을 한 바퀴 돌고 오니 쉬는 시간이 막 시작됐다. 무용단 바로 앞 카페에서 ...

Berlin, Germany, 20160409-1

지난밤 오랜만에 만난 I는 살짝 어색해했다. 그리고 어쩔 줄 몰라 했다. 매일 다른 시간에 지내며 화상 통화로 봐온 상대를 같은 시간에 만지게 되었으니 그럴만했다. 나는 그런대로 괜찮았다. I는 나보다 먼저 일어나 아침을 준비했고, 나도 곧 일어나 카메라를 ...

Kampong Phulk, Cambodia, 20141011-4

수상마을 한편에서 쪽배로 갈아타고 맹그로브 숲을 누볐다. 물 위에 펼쳐진 숲 사이로 떨어지는 빛줄기는 경이로운 그림을 만들어냈다. 맹그로브 숲을 둘러본 뒤 다시 큰 배로 갈아탔다. 마을을 벗어나 얼마나 지났을까. 뱃길 좌우로 펼쳐있던 수상식물들 대신 탁 트인 ...

Kampong Phulk, Cambodia, 20141011-3

숙소로 돌아와 마지막 일정을 앞두고 짐을 쌌다. 마지막 일정이 끝나면 곧 공항으로 가야 했기 때문이다. 짐을 다 싸고 잠시 숨을 돌린 뒤, 톤레삽으로 향하는 버스에 올라탔다. 톤레삽은 아시아에서 가장 큰 호수라고 했다. 물이 적을 때에도 제주도가 쏙 빠지는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