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NEX7

Gunsan, Korea, 20130105-2

이따금씩 아주머니들의 안부 인사가 시끌벅적 들려왔다. 할아버지들은 가만히 서 계셨지만 왠지 가까이하기 어려운 근엄함이 느껴졌다. 걸었던 대부분의 골목과 동네는 내가 가장 좋아하는 모습이었다. 텅 비어있었지만 포근했다. 철길을 따라 계속 걸었다. 어디가 끝인지 ...

Kampong Phulk, Cambodia, 20141011-4

수상마을 한편에서 쪽배로 갈아타고 맹그로브 숲을 누볐다. 물 위에 펼쳐진 숲 사이로 떨어지는 빛줄기는 경이로운 그림을 만들어냈다. 맹그로브 숲을 둘러본 뒤 다시 큰 배로 갈아탔다. 마을을 벗어나 얼마나 지났을까. 뱃길 좌우로 펼쳐있던 수상식물들 대신 탁 트인 ...

Kampong Phulk, Cambodia, 20141011-3

숙소로 돌아와 마지막 일정을 앞두고 짐을 쌌다. 마지막 일정이 끝나면 곧 공항으로 가야 했기 때문이다. 짐을 다 싸고 잠시 숨을 돌린 뒤, 톤레삽으로 향하는 버스에 올라탔다. 톤레삽은 아시아에서 가장 큰 호수라고 했다. 물이 적을 때에도 제주도가 쏙 빠지는 ...

Dam Dek, Svay Leu, Cambodia, 20141010-1

앙코르와트는 다음날 한번 더 들르기로 하고 게스트하우스에서 진행하는 투어를 이용했다. 로비 한쪽 벽면에 적힌 비교적 거리가 있는 유적에 대한 소개 몇 줄에 마음을 빼앗긴 것이다. 물론 가진 시간이 넉넉하기도 했다. 댐덱에 있는 현지 시장 한쪽에 투어 차량이 ...

Siem Reap, Cambodia, 20141009-3

오랜 시간 머물러 있던 앙코르와트를 나와 프놈바켕으로 이동했다. 흡사 피라미드 같은 모양으로 높이 쌓아올린 돌무덤을 보면서 감탄사를 내뱉었지만, 정작 그곳은 프놈바켕이 아니라 박세이참크롱이란 곳이었다. 지도상으로 두 군데가 거의 붙어있긴 했지만, 이런 실수를 ...

Siem Reap, Cambodia, 20141009-2

나는 여행지에서 귀동냥으로 듣는 지식을 정말 좋아한다. 물론 그러려면 귀에서 이어폰을 빼야 하지만 가끔씩은 충분히 그래도 될만한 지식을 얻곤 한다. 총 세 개의 층으로 이루어진 앙코르와트는 층마다 세계가 다르며, 3층은 천상계라고 했다. 그 위에서 보이는 ...

Gochang, Korea, 20140727-2

해바라기가 농장 가득했지만, 어째 생기가 없어 보였다. 금방이라도 익을 듯한 햇빛에는 해바라기도 어쩔 수 없었는지, 대부분 고개를 제대로 들고 있지 않았고 심지어 해를 등진 애들도 많았다. JB도 얼마 걷지 못하고 그늘을 찾아갔다. 더위를 잊은 건지 아니면 ...

Vietnam, Cambodia, 20141008

희미한 외침에 눈이 떠졌다. 직원 한 분이 조심스러운 표정으로 나를 쳐다보고 있었다. 그는 나지막한 목소리로 캄보디아행 버스를 탈거냐고 물었다. 비몽사몽간에 그러겠노라 대답했지만, 다시 잠들 것 같은 몰골이었는지 자리를 뜨지 않고 연거푸 물어왔다. 무거운 몸을 ...

Ho Chi Minh, Vietnam, 20141007-2

투어를 마치고 호치민에 돌아와 거리를 걸었다. 내일이면 캄보디아로 이동할 생각이었다. 떠나기 전 호치민 이곳저곳에 내 발자국을 더 남겨야겠다고 생각했다.                 ...

Mokpo, Korea, 20140726-5

일몰을 지켜봤던 그 자리에 다시 들렀다. 하루에만 세 번째였다. 멀리 목포대교가 고운 빛을 내고 있어 JB에게 장노출을 알려주며 신나게 찍고 있는데, 얼마 지나지 않아 꺼져버렸다. 11시 11분쯤이었다. 이제 그만 자리를 뜨려고 하려는 찰나에 누군가 불꽃놀이를 ...

Mokpo, Korea, 20140726-3

아저씨는 연거푸 ‘일본 놈들’이라고 말씀하셨다. 시간은 흐르지만 흔적까지 지울 순 없는 법이다. 마을엔 도로가 격자로 놓여있었다. 식민지 정책을 위해 조성된 탓이었다. 바둑판 같은 거리는 이색적이기도 했지만, 일본 식민지의 잔재라고 하니 ...

Hanoi, Vietnam, 20141004-3

아마 아홉시쯤 하노이에 돌아온 것 같다. 숙소에 도착하자마자 샤워를 했다. 하루 종일 더운 날씨와 높은 습도 탓에 지쳐버린 몸이 조금이나마 생기를 되찾았다. 방금 전까지 가벼운 물기로 찰랑거리던 머릿결은, 허기진 배를 채우러 거리를 나선지 얼마 지나지 않아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