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AUG

Seoul, Korea, 20140803-1

어렸을 때부터 비 맞는 걸 상당히 싫어했는데, 여행을 다니고 사진을 찍으면서 비 맞는 것에 많이 둔감해졌다. 우산을 쓴 사람들의 모습들이 좋아졌다. 하지만 역시 비는 맞는 것보다 창이 활짝 열린 실내에서 바라보는 것이 더 좋다. 바삭한 촉감이 더해지면 천국이 ...

Busan, Korea, 20140816-2

갑자기 걸려온 전화를 받아보니 H였다. 우연히 지인의 집을 빌려 부산에 가게 되었다고 했고, 시간 되면 나와 J도 같이 가자고 했다.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 S의 뱃속에서 꿈틀대는 쑥쑥이까지 합쳐서 총 다섯이었다. 둘러볼 곳을 정하는 것은 당연히 나에게 ...

Busan, Korea, 20140816-1

식탐이 없는 나는 메뉴판에 관심이 없다. 특별히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시키겠는데, 그런 경우도 별로 없다. 그리고 이미 메뉴 고르기에 열중인 사람들이 있다. 그럼 나는 그런 그들을 찍어보거나 주위를 둘러본다. 나는 그저 지켜보기를 좋아한다.   ...

Busan, Korea, 20140815

아주 가깝게 붙어 얼굴을 마주 볼때도, 몸을 나란히 하고 같은 곳을 바라볼때도, 심지어 간혹 서로다른 곳을 보며 각자의 여유를 찾을때에도. 모두 다 사랑이어라. 모두 다 사랑이고 싶어라.      

Busan, Korea, 20130824

예기치 않았던 부산여행이 시작됐다. 저녁 9시가 돼서야 부산에 도착했고, 게스트하우스에 짐을 던져놓고 바로 광안리로 향했다. 비가 부슬부슬 내렸지만, 나는 우산이 없었다. 옷은 조금씩 젖어갔고, 파도는 세차게 들어왔다가 진한 여운을 남기며 빠져나가길 반복했다. ...

Seoul, Korea, 20140802-3

해는 지고 사라졌지만, 그 자리에 서있었다. 변화무쌍한 모습의 구름들이 한차례 붉게 물들었고, 점차 검푸른빛에 물들었다. 그 모습을 계속 바라봤다. 그러다가 유람선들이 떴는데, 나는 여기가 유럽인가 싶었다가 유럽에 가본적이 없기에 그냥 한국이구나 했다. 해는 ...

2015.08.5W

계획하지 않았던 일로 가득했던 날들이었다. 이젠 계획하지 않은 것보다 계획한 일에 신경을 더 쓰는 것 같기도 하다. 나이가 먹었다. 그래봐야 카메라 파는 일이다. 뭐이리 호들갑인지.

2015.08.4W

첫 카메라를 산게 2012년 7월이니까, 이제 3년 됐다. 그간의 사진을 여행이나 일별로 올리고 있다. 그때의 여정이나 들었던 느낌과 함께. 결코 간단한 일도 아니고 쉬이 써지지도 않는다. 근데 혹시 나중에 연도별로 마무리가 되었을때, 그 사진과 글들을 ...

2015.08.2W

원래 한번 산 물건은 잘 팔지 않는데, 최근 쓰지않는 가방 몇개를 팔아버렸다. 덩달아 나의 첫번째 카메라인 NEX7도 팔까 생각 중이다. 꽤나 의미있는 녀석이긴 한데, 아무래도 디지털 제품이다 보니 안쓰고 오래둬봐야 좋을 거 없을 것 같아서 고민 중이다. ...

2015.08.1W

문제라면 문제일 수 있는것이, 눈앞에 있지 않은 사람의 얼굴은 잘 기억나지 않는다. 그러다가도 다시 만나면 얼굴이 또렷해진다. 보이지 않을 때가 문제다.

Osaka, Japan, 20130807

여행으로 떠났던 첫번째 해외여행. 일본의 지하철은 매우 복잡했지만, 난 역시 잘 찾아다녔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느라 힘들고 지칠때쯤 마셨던 맥주 한잔이 참 기억나는 여행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