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FM2

Vietnam, Cambodia, 20141008

희미한 외침에 눈이 떠졌다. 직원 한 분이 조심스러운 표정으로 나를 쳐다보고 있었다. 그는 나지막한 목소리로 캄보디아행 버스를 탈거냐고 물었다. 비몽사몽간에 그러겠노라 대답했지만, 다시 잠들 것 같은 몰골이었는지 자리를 뜨지 않고 연거푸 물어왔다. 무거운 몸을 ...

Cu Chi, Vietnam, 20141007-1

정말 아무 생각 아무 계획 없이 외국에 도착하니 투어 프로그램의 유혹에서 벗어나기 힘들었다. 구찌터널을 다녀왔다. 인도차이나 전쟁 당시 프랑스에 대항하기 위해 처음 만들어졌다고 한다. 이후 베트남 전쟁 때 미군의 공격을 방어하기 위해 터널의 규모를 확장해 지하 ...

Mokpo, Korea, 20140726-4

태권도 학원에서 놀러 온 것 같았다. 아이들은 아직 뭐하고 놀지 모르는 눈치였지만, 곧 하늘이 주신 기회가 찾아왔다. 있는 힘껏 물풍선을 던지는 아이들이 사뭇 진지해 보였지만, 더없이 평화로워 보였다. 이름 따라 평화로운 장면이 여기저기 가득했던 평화광장을 ...

Mokpo, Korea, 20140726-2

10년 전 일이다. 입대일이 얼마 남지 않은 JB에게서 연락이 오더니, 같이 갈 사람이 없다며 동해 여행을 같이 가자고 했다. 나는 대학교 2학년을 다니고 있었고, 고향의 친구들은 대부분 1학년을 마치고 입대 한 상태였다. 생활하랴 연애하랴 수중에 돈이 한 ...

Chau Thanh, My Tho, Ho Chi Minh, Vietnam, 20141006-2

메콩강은 중국의 티베트에서 발원하여 미얀마, 라오스, 태국, 캄보디아, 베트남을 지나 남중국해로 흐르는 동남아에서 가장 긴 강으로, 그 길이가 무려 4000km나 된다고 한다. 6개국을 가로지르며 수많은 사람들의 삶을 풍요롭게 해 히말라야 산 동남아의 ...

Chau Thanh, My Tho, Vietnam, 20141006-1

차 안에 올라타자마자 잠이 들었다. 어디든 머리만 대면 잠 참 잘 잔다. 호치민 시내에서 메콩강줄기까지는 그리 멀지 않았지만 단잠을 잤고, 잠에서 깨니 때마침 메콩 델타에 다다랐고 비가 추적추적 내리고 있었다. 메콩 델타는 메콩강 하류에 형성된 삼각주를 ...

Ho Chi Minh, Vietnam, 20141005

이른 시간부터 부지런히 움직였더니, 정오가 되기도 전에 호치민에 도착했다. 일단 숙소를 구하기 위해 외국인의 거리라는 데탐 거리로 무작정 향했는데, 아직도 하루는 한참 남았길래 숙소 잡기 전 카페에 앉아 잠깐 쉬기도 했다. 게스트하우스를 네다섯 군데 돌아다닌 ...

Ha Long, Vietnam, 20141004-2

석회암으로 이루어진 바위섬 내부의 동굴을 구경하기도 하고, 선상에서 점심을 해결하기도 했다. 하지만 가장 기억에 남는 것은 카누 타기였다. 짝지어 오거나 무리 지어 온 사람들은 각각 두 명씩 태웠는데, 혼자 온 사람은 그대로 혼자 태웠다. 처음 보는 외국인 ...

Ha Long, Vietnam, 20141004-1

이른 아침부터 몸을 움직여 호텔 앞에 서있는 작은 버스에 올라탔다. 하노이에 가면 하롱베이는 꼭 가보라는 말은 나같이 별다른 계획이 없는 사람을 홀리기 적당했다. 하노이에서 버스로 네다섯 시간쯤 걸려 도착한 곳에서, 배를 타고 바다로 나섰다. 바다 위에 우뚝 ...

Hanoi, Vietnam, 20141003-2

끊이지 않는 경적소리와 나타났다가 사라지기를 반복하는 그림자들. 아, 시간 잘 간다. 가까운 락카페를 가자며 탄 자전거 택시(?) 아저씨가 내려 준 거리는 아무리 들어가도 락카페가 보이지 않았다. 그 대신 한참 걸어들어간 거리에서 버스킹을 만났고, 그 뒤에 ...

Hanoi, Vietnam, 20141003-1

다른 여행객들과 나란히 앉아 수화물을 기다리다 이번엔 백팩 하나만 가져왔다는 사실을 다시 깨달았다. 아무런 정보도 알아보지 않고 도착해버린 나는, 그나마 호안끼엠이라는 호수 근처가 중심지라는 것을 겨우 알게 된 후, 공항 직원에게 택시를 잡아달라고 했다. 공항 ...

Busan, Korea, 20140816-2

갑자기 걸려온 전화를 받아보니 H였다. 우연히 지인의 집을 빌려 부산에 가게 되었다고 했고, 시간 되면 나와 J도 같이 가자고 했다. 마다할 이유가 없었다. S의 뱃속에서 꿈틀대는 쑥쑥이까지 합쳐서 총 다섯이었다. 둘러볼 곳을 정하는 것은 당연히 나에게 ...

Busan, Korea, 20140816-1

식탐이 없는 나는 메뉴판에 관심이 없다. 특별히 먹고 싶은 것이 있으면 시키겠는데, 그런 경우도 별로 없다. 그리고 이미 메뉴 고르기에 열중인 사람들이 있다. 그럼 나는 그런 그들을 찍어보거나 주위를 둘러본다. 나는 그저 지켜보기를 좋아한다.   ...

Seoul, Korea, 20140329

나의 대학생활을 수놓았던 동아리 목방에는 큰 행사가 몇 개 있다. 새로운 임원진이 처음 꾸리는 MT인 LT(Leadership Training), 목방의 생일을 기념하는 창립제, 그리고 그해 갈고닦은 솜씨로 가을 축제 때 뽐내는 전시회. 그중에서도 창립제는 ...

Jeju, Korea, 20150219-2

언제 가도 좋을 협재를 잠시 들렀다. 지난 며칠 반짝였던 시간은 영원하지 않았고 여행을 마쳐야 할 때가 왔다. 시간이 아쉽지 않은 바다가 내 대신 반짝였다. 바닷바람을 한참 쐬고 공항으로 향했다. 시간 넉넉히 움직였다고 생각했지만, 비행기를 타고 있어야 할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