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y Jeju

Jeju, Korea, 20150216-1

사려니 숲을 다시 찾았다. 사람이 많지 않아 너무 좋았던 텅 빈 길을 세 시간 남짓 걸어 반대편 끝에 도착했다. 두고 온 차를 가지러 다시 세 시간 거리를 걸어서 돌아갈 수는 없었기 때문에 버스를 타기로 했다. 하마터면 반대 방향으로 가는 버스를 탈뻔한 위기를 ...

Jeju, Korea, 20150215-2

용눈이 오름에 도착할 무렵 비가 내리기 시작했다. 한두 방울뿐이어서 그냥 걸었는데, 사실 우산이 없었다. 다만 지난밤 기대감에 잔뜩 부풀어 올랐을 두 아이가 만족하기를 바랄 뿐이었다. 져버린 억새로 뒤덮인 오름을 오르며 하늘에 오르는 기분을 즐기는 와중에 문득 ...

Jeju, Korea, 20150215-1

지난밤 나는 용눈이 오름 홍보대사였다. 좋아하는 건 온갖 마음과 정성을 다하는 반면에 그 외에는 너무하리만큼 신경을 안 쓰는 성격인데, 용눈이 오름을 얘기하는 나의 눈빛이 얼마나 초롱초롱 빛났을지는 거울을 안 봐도 알 것 같다. 결국, 다음날 우도를 들어가려던 ...

Jeju, Korea, 20150214

5시 45분으로 알고 있던 비행기는 5시에 떠났다. 그래도 다행히 얼마의 추가 비용으로 6시 비행기를 탈 수 있었다. 제주 여행 처음으로 차를 렌트했고, 게스트하우스는 집에서 나오기 직전에 예약했다. 우연스럽게도 전날 밤 회사 선배가 한 군데를 알려준 게 ...

Jeju, Korea, 20130117

동백꽃 위로 눈꽃이 내린 모습을 한장 찍고 제주를 떠나왔다. 사는게 그렇다. 주어진 시간이 얼마나 소중한지는 그 시간이 지나서야 좀 더 진하게 다가온다. 그 사실을 알면서도 주어진 시간에 소홀할 수 있다는 것이 놀랍다.        

Jeju, Korea, 20130116

밤 깊은 그때, 나의 울음과 외침이 천안천 주위에 울려퍼졌다. 나의 주먹은 내 의지를 따라 동생 얼굴을 향해 쏟아졌지만, 채 뻗지 못한채 방향을 잃었다. 그 누구에게도 주먹질을 해본 적이 없다. 아니, 못했다는 표현이 더 맞다. 다만, 동생을 향한 이러저러한 ...

Jeju, Korea, 20130115

비록 회사에서 포상으로 나온 여행인데다가 다같이 움직이는 코스였지만, 최대한 자유롭게 움직이고 만끽하기 위해 노력했다. 가끔 무리에서 떨어져 동생과 둘이 움직이기도 했다.               ...

Jeju, Korea, 20140505

제주에서의 마지막 아침을 맞은 곳은 욜 게스트하우스였다. 제주에서 묵었던 게스트하우스 중 가장 자연 속 느낌이 짙어서 좋았던 공간이었고, 사장님이라 불리길 싫어하시는 사장님(?)을 비롯해 공간 전체에 쉼이라는 단어가 깊숙히 배어있었다. 지난 밤 대화를 나눴던 ...

Jeju, Korea, 20140504-3

제주를 반시계 방향으로 돌았던 이번여행에서 월정리는 거의 마지막 경유지였다. 부쩍 늘어난 카페 안에는 이미 사람들이 가득하다. 서둘러 들어가지 않고 월정리 주변을 둘러보며 게스트하우스를 찾았다. 하지만 유명세를 많이 탄 탓인지, 자리가 남는 숙소가 없었다. ...

Jeju, Korea, 20140504-2

늦게 일어난 건 어쩔 수 없는 일이었지만, 여행을 마치기 전에 꼭 가보고 싶은 곳이 있었기 때문에 우도는 그렇게 못 다 둘러본 채로 떠나야했다. 우도봉 근처의 아이스크림 가게에서 땅콩 아이스크림을 하나 사먹었고, 그때쯤부터 비가 보슬보슬 내리기 시작했다. ...

Jeju, Korea, 20140504-1

눈이 떠졌다. 5시 반. 부랴부랴 카메라와 삼각대만 챙기고 스쿠터를 몰았다. 하품이 채 나오기전에 도착한 해안가에서, 잠시 뒤 해를 맞이했다. 따순 숙소에 돌아오니 다시 잠이 몰려온다. 도저히 참을 방법이 없다. 다시 눈이 떠졌다. 11시.   ...

Jeju, Korea, 20140503-6

넓지 않은 해안도로를 따라 스쿠터를 타고 달린다. 사소한 장면에 멈추기를 반복하고, 때로는 미처 멈추지 못한 마음에 후회하기도 한다. 여름의 대기는 항상 무언가로 가득해서 청명한 날이 별로 없다. 그것이 정확히 무언지는 모르겠지만, 아쉬운 마음을 채 가지기도 ...

Jeju, Korea, 20140503-5

오후 3시경, 우도를 들어가기 위해 성산포항에 도착했다. 스쿠터를 끌고 들어가려면 한 시간여 뒤에 있는 배를 타야한단다. 근처 카페에 들러 하루 중 오랜만에 등 기대어 앉아 숨을 돌려본다. 자칫 잠들뻔한 몸을 부추겨 도착한 우도엔 스쿠터와 자전거들이 즐비하다.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