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Japan

Noboribetsu, Sapporo, Japan, 20131230-2

이름도 무서운 지옥계곡이지만, 눈 이불 덮고 새근새근 숨 쉬는 모습은 전혀 지옥이지 않았다. 자연은 정말 아름답다. 내가 사진을 찍기 시작한 이유이다. 그리고 여행하는 이유이다.             ...

Otaru, Japan, 20131229-3

건물도 별로 없고 넓지도 않은 동네를 조금 걷다 보니 문득 걱정이 됐다. ’올 때는 택시를 탔는데.. 어떻게 돌아가지?’. 평화롭고 한적하기만 한 시골 마을인지라 돌아갈 차편이 어려울 것이 분명했지만, 미리 생각하지 못 했다. 하지만 이내 걱정은 배에 실어 ...

Otaru, Japan, 20131228-2

동일 표준 시간대 중에서도 한국은 서쪽 끄트머리, 홋카이도는 동쪽 끄트머리였기 때문에 겨울철 홋카이도는 세시만 돼도 해가 지기 시작했다. 네 시쯤 체크인을 하고 짐을 풀었다. 드디어 도착한 것에 안도했고, 따뜻한 곳에 들어온 것이 반가워 잠시 몸을 녹였다. ...

Otaru, Japan, 20131228-1

만났던 모든 장면에 설레었다. 원하는 곳에 도착한 마음이 설레었던 걸까, 추운 날씨에 파르르 떨려오는 몸이 설레었던 걸까. 시간이 한참 지나면 그때의 마음과 몸은 희미해진다. 다만 정성 들여 남긴 사진에서 그때의 기분을 잠시나마 느낄 수 있다. 신기하게도 ...

Osaka, Japan, 20130807

여행으로 떠났던 첫번째 해외여행. 일본의 지하철은 매우 복잡했지만, 난 역시 잘 찾아다녔다. 여기저기 돌아다니느라 힘들고 지칠때쯤 마셨던 맥주 한잔이 참 기억나는 여행이다.      

Kyoto, Kobe, Japan, 20130806-4

아라시야마 치쿠린. 느껴지는 규모는 우리나라 담양의 죽녹원과 대동소이했다. 다만 죽녹원은 산속에 있어 동적인 느낌이 있다면, 아라시야마 치쿠린은 평지에 있어 정적인 느낌이었다. 쿄토 외곽의 시골마을에서 맞는 한가로움을 만끽하며 걷고 또 걸었다. 아라시야마를 ...

Kyoto, Japan, 20130806-3

쿄토에서의 두번째 날은 스케쥴이 빡빡했다. 일본의 경주라고도 불리는 쿄토였기에 가보고 싶은 곳이 한두군데가 아니었다. 후시미이나리를 시작으로 은각사, 금각사, 그리고 아라시야마를 돌아본 그날의 코스는 쿄토를 외곽으로 훑는 코스였다. 은각사와 금각사 모두 ...

Kyoto, Japan, 20130806-2

후시미이나리 신사를 나와 은각사를 가기전에 주린 배를 채우기 위해 역 근처의 식당을 둘러보았다. J와 함께 들어간 그곳의 메뉴판은 그림이라곤 찾아볼 수 없었다. 영단어의 느낌에 의존해 냉모밀을 시켰지만, 냉우동이 나왔고 맛은 별로였다.     ...

Kyoto, Japan, 20130806-1

습하디 습한 날씨를 온몸으로 느끼며, 여우를 모신다는 후시미이나리 신사로 향했다. 입구에서부터 울창한 산속까지 붉은색 기둥들이 촘촘히 늘어서있다. 도리이길이라고 한다. 쿄토에 주어진 시간이 길지 않아 전부를 돌아볼 순 없었다. 눈 앞 가득한 붉은색 기둥과 그 ...

Kyoto, Japan, 20130805-3

저녁을 먹고 다시 하나미코지도리에 들렀다. 게이샤의 거리라고 알려진 곳이다. 가만히 서서 저녁불빛을 보고 있다보니 하루의 피로가 몰려오기 시작했다. 그냥 호텔로 들어갈까 하다가 한 번 더 게이샤를 보기 위해 걷기로 했다. 이미 한참을 돌아다녔지만, 한번도 보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