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osts tagged APR

Potsdam, Germany, 20160410-6

상수시에서 꽤 오랜 시간을 보냈지만 시간이 얼마나 흘렀는지 알 수 없었다. 내내 흐렸던 날씨 탓에 그림자 길이를 가늠할 수 없었기 때문이리라. 시내로 보이는 곳으로 나와 독일의 전통 요리라는 학세를 먹었다. 우리나라 족발은 돼지다리가 먹기 좋게 썰려있는 반면, ...

Potsdam, Germany, 20160410-5

우리는 어쩔 수 없이 장거리 연애를 했다. 만나기 어려운 정도가 아니라 만날 수 없는 장거리 연애를 했다. 먼 거리를 사이에 두고 만날 날을 손꼽아 기다렸다. 인고의 시간을 버텨냈지만 치러야 할 것은 인내심 말고도 더 있었다. 아무래도 나에겐 첫 유럽행이었기 ...

Potsdam, Germany, 20160410-4

I의 말대로 우리를 질투한 하늘은 햇빛을 내어줄 생각이 없어 보였다. 그럼에도 처음 밟은 유럽의 풍경이 마냥 좋았다. 나는 내내 “와~ 유럽 같다”라는 말을 반복했다.           ...

Berlin, Germany, 20160410-3

우리는 쉴 새 없이 흔적을 남겼다. 모든 움직임이 사진 놀이가 되었다. 호텔 근처를 둘러볼 생각으로 산책을 시작했지만 충분하지 않았다. 호텔에 돌아와 맥주 두병을 챙긴 뒤 버스에 올라탔다.           ...

Berlin, Germany, 20160410-1

나는 사랑하는 사람의 모든 순간을 사진으로 남길 수 있다는 것으로 충분하다. 그리고 나의 눈이 주시하는 것을 행복해하는 그녀가 있으니 이제 죽을 때까지 사진 찍을 일만 남았다.          

Berlin, Germany, 20160409-3

I가 알려준 곳은 베를린 장벽의 흔적이 남아있는 곳이었다. 2차 세계대전 이후 만들어져 베를린의 동과 서를 갈라놓았던 잿빛의 장벽 일부가 역사를 기리기 위해 일부 남아있었고, 그중 일부는 뼈대만 있기도 했다. 역사의 아픔을 간직한 앙상한 뼈대를 앞에 두고 몇 ...

Berlin, Germany, 20160409-2

영상통화로만 보던 곳에 실제로 왔더니 동화 속에 들어온 느낌이었다. I가 연습하는 모습을 구경했다. 살다 보니 무용 연습을 구경하는 일도 생기니 별일이다 싶었다. 건물 밖으로 나와 블럭을 한 바퀴 돌고 오니 쉬는 시간이 막 시작됐다. 무용단 바로 앞 카페에서 ...

Berlin, Germany, 20160409-1

지난밤 오랜만에 만난 I는 살짝 어색해했다. 그리고 어쩔 줄 몰라 했다. 매일 다른 시간에 지내며 화상 통화로 봐온 상대를 같은 시간에 만지게 되었으니 그럴만했다. 나는 그런대로 괜찮았다. I는 나보다 먼저 일어나 아침을 준비했고, 나도 곧 일어나 카메라를 ...

Korea, Germany, 20160408-1

어쩌다가 싶었지만 당연한 일이었다. I를 봐야 했다. I가 독일로 돌아가기 전 우리가 같이 한 시간은 고작 열흘 남짓이었지만, 확신이 생기기엔 충분한 시간이었다. 이렇다 할 계기가 없어 아직 아시아 대륙을 벗어난 적이 없는 내가 베를린으로 향했다. 배를 뺀 ...

Chuncheon, Korea, 20150404

그랬던 때가 있었고, 그렇지 않은 때가 있다. 그랬던 때 뒤에 그렇지 않은 때가 오지 않을 순 없을까. 그렇지 않은 때 뒤에 그랬던 때가 온전히 다시 돌아올 수 있을까. 꽃은 피었다가 지고 다시 피었다가 진다. 지금 핀 꽃이 지고 새로 날 꽃은 지금의 꽃과 ...

Seoul, Korea, 20150419

오랜만에 각자의 시간을 지낸 토요일의 다음날은 비가 추적추적 내렸다. 뜨겁게 가열된 우리 사이를 진정시켜주기라도 하려는듯이. 온맘 따뜻한 장면 가득한 A Float Hour에서 H를 기다렸다.           ...

Seoul, Korea, 20150401

우리끼리 농담삼아 부르던 사장님의 이름이 더이상 기억나지 않는다. 가게 제목 그대로 [My Favorite Things] 였던, 하지만 두번밖에 가보지 못한 곳이다. 그리고 숙명여대 근처에는 늦게까지 하는 카페가 거의 없다는 걸 알게됐다.